창작게시판

[창작아트] (09)하와유:re [3]

  • 그딩
  • 2019.07.20 07:42 (UTC+0)
  • 조회수 398

#브금출처 : 유튜브 - Flow Music 님

#브금과 함께 감상하시는 것을 권장합니다.

ucc게시판 → 소설- 그딩 검색 → 하와유 감상

본 소설은 작가의 창작입니다.

# 부족하지만 즐거운 감상되세요.

─────────────────────────────────


























ㅡ # 9






















오늘은 하랑과 함께 영화보러 가기로 한 날.




약속 시간 까지 조금 남은 동안 평소에는 전혀 하지 않던 거울 앞에 앉아 화장을 했다.


머리도 오늘은 조금 손을 봐서 단정하게 묶었고,


옷은 최대한 신경 쓴 티를 내지 않으면서도 단정하게 긴 원피스에 가디건을 걸쳤다.



















유키 : …이건 조금 꾸민게 아닌거 같은데 ….
















거울에 비친 나는 딱봐도 오늘 데이트 하러 간다고 알려주는 것 같았다.


역시 너무 꾸몄다.


그냥 길을 알려주는 것 뿐인데 이건 좀 과했나 ?


갈아입는게 나을까? 하지만 마음 한 구석에서는 그런 마음은 들지 않는다.















유키 : …하아, 그냥 관둘까? 딱히 사귀는 사이도 아니고 애초에 좋아하는 것도 …














순간적으로 얼굴이 붉어졌다.


지금껏 이런 생각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다.


그야 만난지 정말 별로 안되었고, 서로에 대해 아는거라곤 이름과 사는 곳? 정도이니까.


물론 아예 호감이 없다고는 할 수 없는게, 하랑은 잘생겼었다.





무엇보다도 하랑의 눈이 정말 좋았다.


맑고 청량한 푸른 색을 띄는 눈동자는 꼭 바다를 보는 느낌이라서 가끔 하랑의 눈을 빤히 쳐다본 적도 있다.


아니 그렇다고 해서 내가 하랑을 좋아한다고는 단정 지을 수는 없다.


남녀가 설레는건 어쩔 수 없는 현상이니까, 그정도로 좋아한다고 하기에는 너무 억지였다.












그렇게 생각하고 있던 쯤에 시간을 보니 벌써 만나기로 한 시간에 가까워졌다.


나는 그쯤에서 생각을 접고 이미 입은 옷은 어쩔 수 없으니 그대로 집을 나섰다.
















*
















유키 : …하랑 씨!


하랑 : …유키씨, 좋은 아침이에요.








유키 : 죄송해요, 제가 좀 늦었죠?


하랑 : 아뇨, 시간에 맞줘 왔는걸요. 영화까지 시간 조금 있는데 잠시 둘러볼래요?


유키 : 아, 네.



















오늘 따라 하랑이 왜이리 멋져 보일까.


아까 집에서 괜한 생각을 해서 그런지 갑자기 하랑을 의식하게 된다.




하랑은 오늘 간단하게 셔츠를 걸쳐 입고 안경을 쓰고 나왔다.


역시 나만 너무 꾸민 것 같아서 뒤늦게 후회와 부끄러움이 밀려왔다.


















하랑 : …오늘 예쁘네요.


유키 : …네?

















방금 내가 잘 못 들은걸까?


하지만 그건 아니라고 말해주는 것처럼 하랑은 나를 보고 있지는 않았지만 귀가 빨개져 있었다.


나도 덩달아서 얼굴이 붉어졌다.


괜스레 긴장되기 시작했다.



















유키 : … ‘ 어떡하지? 의식되니까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어 …. ’
















갑자기 하랑의 발걸음이 멈췄다.


하랑은 한 골동품 가게를 바라보고 있었다.

















하랑 : 저기 잠깐 가볼래요?


유키 : 아, 네.
















골동품 가게를 들어서니 꽤 낡은 물건들이 많았다.


심지어는 내가 아주 어릴 때 집에 있던 비슷한 물건들도 있었다.


마치 추억 박물관을 온 느낌이라서 그리운 느낌이 들었다.



하랑은 여기저기 둘러보고 있었다.


푸른 눈빛이 바다가 빛을 받은 것처럼 반짝반짝 거렸다.

















유키 : ‘ 뭔가 신기한걸 본 어린애 같아. ’















그런 하랑이 조금 귀엽게 느껴졌다.


그러다가 하랑이 한 물건 앞에서 멈췄는데, 바로 낡은 아날로그 카메라였다.



















유키 : …꽤 낡은 카메라네요?


하랑 : 와아, 이게 여기에 있다니.






유키 : 네?


하랑 : 이 카메라 꽤 유명한 거에요. 사진으로밖에 못 봤는데, 실물을 여기서 보다니.

















나는 카메라에 대해 자세한걸 잘 몰랐다.


하지만 하랑은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한다 했으니까 카메라에 대해 잘 아는 것 같다.


내게는 그저 사용감이 많은 낡은 카메라로 보이지만, 역시 관심있는 사람들에겐 다르게 느껴지나보다.


그 때 한 발걸음 소리가 들려왔다.




















?? : 놀랍군요, 그 카메라를 알아보는 사람이 있다니.


















유키 : 아, 안녕하세요.


하랑 : 이 카메라 할아버지건가요?


?? : 네, 제가 아주 오래 전에 가지고 다녔던거지요. 지금은 그저 장식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하랑 : 굉장하네요, 이거 당시에는 꽤 비쌌을텐데 ….


?? :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나요?




하랑 : 네, 아직은 풍경을 찍는 것밖에 못하지만요. 언젠가 좀 더 멋진걸 카메라에 담고싶어요.


?? : 나도 한 때는 여행을 하며 이 카메라에 눈으로 본 것을 담고 싶었지.











​

​

​

​

​

​

​

​

​




어째선지 지금의 대화에 낄 수 없는 상태가 되었다.


그래도 하랑이 저렇게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상관없었다.




시간을 확인하니 벌써 영화 상영 시간이 다가왔다.


하랑에게는 뭔가 미안함이 들지만 시간이 거의 다 되었기에 나는 조심스레 하랑을 불렀다.















유키 : …저기 하랑씨 슬슬 영화시간이 됬는데 ….


하랑 : 아, 미안해요 유키씨. 할아버지 이만 가봐야겠어요.













?? : 그럼 떠나기 전에 …그 카메라 젊은이가 가져가줬으면 좋겠는데.


하랑 : 네? 하지만 이건 ….





?? : 보시다시피 저는 이제 늙어서 여행을 할 수 없답니다. 그리고 젊은이라면 그 카메라로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을 것 같아.


하랑 : …정말 괜찮나요?











?? : 그럼, 오랜만에 즐겁게 해준 보답이니까. 자 아름다운 아가씨를 기다리게 해서는 안되니 어서 가져가게.


하랑 : …정말 감사합니다. 할아버지. 그럼 이만 가볼게요.



















?? : …그 카메라 일부러 준거죠?


?? : 글쎄요. 단지 주인에게 돌아간 것 뿐이죠.




?? : …그런가요.


?? : 걱정마요, 비록 지금은 낡았지만 저 안에 우리의 추억은 영원히 담겨있으니.


?? : …네. 우리 인연은 영원히 ….


















*

















영화를 다 보고나서 하랑과 언덕길로 걸아갔다.
















하랑 : 역시 이 곳 풍경이 제일 좋네요.


유키 : …네.











하랑 : 오늘 도중에 미안했어요, 제가 카메라에 정신이 쏠려서 ….


유키 : 아니요, 괜찮아요. 오히려 하랑 씨가 좋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좋았는걸요.













하랑 : 유키 씨, 한 가지 부탁이 있는데요.


유키 : 네?










하랑 : 앞으로는 말을 놓아도 될까요?


유키 : …물론이죠.















하랑 : …유키.

















처음으로 하랑의 입으로 불려진 내 이름을 듣는 순간 심장이 멎을 것 같았다.


지금 이 순간 하랑과 나 오직 단 둘이 있는 이 공간 속의 시간이 천천히 흘러가는 것 같다.


조심스레 하랑을 바라보았다.






하랑도 꽤 긴장했는지 노을처럼 얼굴이 빨갛게 물들여졌다.


나는 여태 내가 어떤 표정을 지엇는지는 잘 모르지만, 아마 내가 생각하기에


그 날은 정말, 정말 내 인생에서 가장 환하게 웃었던 것 같다. 


그리고 그 모습을 하랑은 낡은 카메라로 담았다.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 인연으로,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모습을.


























ㅡ# 10에서 만나요.


( 매주 주말 연재입니다. )



.....



※ 띄어쓰기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 점 양해부탁드립니다.

※ 부족한 내용이지만, 그래도 좋은 마음으로 감상해주세요..ㅠㅠ

※ 댓글과 좋아요는 저에게 힘이 됩니다. S2

 


댓글 3

  • images
    2019.07.20 14:29 (UTC+0)
    소설중에 쵝오...너무 몰입감 있어요 ㅠㅠ
  • images
    2019.07.21 13:00 (UTC+0)
    사망하였습니다
  • images
    2021.01.01 05:34 (UTC+0)
    하와유 제 최애작이었는데ㅠㅠㅜ연중 하신건가요..

창작게시판의 글

STOVE 추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