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유저는 마이룸에 있는 안뜯은 아이템 팩들 창고로 이동 가능하게 해주세요
테일즈런너
  • 공식 커뮤니티
  • ONLINE
  • Racing
  • 스마일게이트홀딩스

커뮤니티 게시판 글상세

토론게시판

글상세

토론게시판

[신규 제안] 프리미엄 유저는 마이룸에 있는 안뜯은 아이템 팩들 창고로 이동 가능하게 해주세요 [7]




일반 유저라면 몰라도 적어도 프리미엄 티켓 보유중인 유저들은

마이룸에 짱박혀있는 안뜯은 아이템 팩들은 창고로

이동 가능하게끔 해주셔도 좋지 않을까 싶어 건의 드려봅니다.

(pc방 접속으로 가능한 프리미엄 유저는 제외하더라도...)



운나쁘게 중복으로 나온 팩들 뭐 사실상 그냥 까버려도 문제 없겠지만

창고에 보관해뒀다가 부계나 다른 유저한테 선물로 주기도 좋을 것 같고

낚시팜 열어서 거기다 뿌리는 것도 좋을 것 같은데 조금 무리일까나요?



제 의견에 동의하지 않는 분들도 계시단 걸 잘 압니다.

만약 반대 의견을 갖고 계시다면 무차별적인 비난 보다는

둥글게 왜 반대하시는지 댓글로 설명 부탁드려요.




+ 댓글 내용도 그렇고 확인해봤는데 이 기능이 추가되면

단점이 되는 부분이 있고 악용할 유저가 있단걸 생각 못했네요

나름대로 반대하시는 분들 의견 상세설명 전부 이해했습니다


+ 뭐 그래도 중복으로 템 떠서 마이룸에 방치되는 걸

이 의견보다 더 좋은 방식으로 개선할만한 무언가가

추후 공개되길 바라는 마음도 있네요..

포스트 7
알림이 해제되었습니다.

우와!! 거의 노벨상 수준의 제안이십니다!!  꼭 운영진이 이 글을 보고 시행해줬으면 좋겠네요!!!!!!!!!!!!

근데 만약에 저렇게 변하면


고인물 즉 테런을 진짜 오래한 사람일수록 마이룸에 저런 팩들이 진짜 많은데


지금도 테일즈런너가 어경 즉 거래를 이용해서 아이템을 파는 사람이 많기는한데


만약에 이렇게 마이룸에 있는 팩을 창고에 이동할 수 있는게 생긴다면 더더욱 어경 거래를 이용해서 아이템을 사고 파는 사람들이


더 많아질것 같아서 저는 반대입니다. 만약에 순수하게 친구, 부계만 줄 수 있으면 솔직히 찬성이기는 하지만


이런게 불가능하니까 저는 반대입니다.

창고 갯수재한이 의미가 없어지잖아요

마이룸으로 들어간 아이템팩을 창고로 옮길 수 있게 해서 남들이랑 교환하든 선물하든 낚시로 뿌리든 할 수 있게끔 건의해보는건데 창고 갯수제한이랑 관련이 있나요?

profile image

치루밍일단 교환권이나 재료로 만들 수 있는 템도 있는데 굳이 팩만 창고에 넣을 수 있게 하는것도 이해는 안되고 팩들은 창고 보유량 (최대200개)에 영향이 없겠네요.

그냥 마이룸으로 빼놨다가 선물할때만 넣으면 되니까


그리고 선물받은 팩을 다시 창고에 넣어서 어경으로 되파는 일도 생길 거 같은데 그건 어떻게 하실건가요


흠 그부분을 생각 못했네요 최근 복귀해서 이벤트좀 달리다보니 마이룸에 중복으로 쌓이는 팩들이 점점 늘어나는데 아깝고 팩을 까도 내구도 충전만 될 뿐이고(그 마저도 다이아망치가 있으니 의미 없음) 그냥 안까고 냅두기엔 아까워서 써본 글이긴한데 납득될만한 이유긴 하네요


뭐 일단 잘 알겠습니다 근데 본문에서도 그렇고 둥글게 댓글 달아달라고 말씀드렸었는데 말투가 조금 쎄시네요 조금만 타인의 입장에서 생각해서 댓글 달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profile image

치루밍그렇게 느끼셨다면 죄송합니다

토론게시판의 글

목록
작성 시간 2024.07.08

길드 가입시 텔레포트 위치 변경

2024.07.08
2024.07.08 15:08
작성 시간 2024.07.08

칭호 획득칭호/미획득 칭호 + 진행횟수

2024.07.08
2024.07.08 06:46
작성 시간 2024.07.06
image

프리미엄 유저는 마이룸에 있는 안뜯은 아이템 팩들 창고로 이동 가능하게 해주세요 [7]

2024.07.06
2024.07.06 21:16
작성 시간 2024.07.04
image
+1

맵 설정 / 길드 퀘스트 맵 설정에 대한 편의성 [1]

2024.07.04
2024.07.04 14:51
작성 시간 2024.07.04
image
+2

비공정 보상 장난하시나요? [4]

2024.07.04
2024.07.04 1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