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

lostarktest

OFFICIALONLINEMMORPGSmilegate RPG

자유 게시판

홀리나이트의 심판자 관련 개선 사항 건의안 [6]

  • 가을그믐달
  • 2023.01.15 21:54 (UTC+0)
  • 조회수 111

이번 테스트 서버 패치 내역 중, 심판자 각인을 채용한 홀리나이트의 피해량 관련 내역이 있던데

어디까지나 이 아래의 내용은 '로스트아크의 메인 컨텐츠인 레이드에서 심판자 각인을 채용한 홀리나이트가 쓰일 수 있도록 개선하는 목적'으로 작성한 글임

때문에 개발진 측이 홀리나이트의 심판자는 물론 바드의 진실된 용맹이나 도화가의 회귀까지 그저 솔로 플레이로만,

클래스마다 두 가지로 한정된 클래스 요소인 직업 각인 중 하나를 그리 비중도 크지 않고 휘발성 컨텐츠인 솔로 플레이에만 쓰일 것을 상정하고 있다면 큰 의미가 없음


현재 심판자가 실제 레이드에서 사용하기에 접하게 되는 구조적인 ** 사항은 참 많기도 하지만,

그 중 실제 성능과 연관되는 것은 첫 번째가 시너지임

로스트아크에는 각 클래스마다 고유의 시너지가 있고, 이 시너지는 본인의 공격력뿐 아니라 같은 파티원의 공격력에도 영향을 끼치기에 자신은 물론이요 같은 파티원들까지 신경 쓸 수밖에 없는 요소고

이는 곧 파티에 해당 클래스를 받아들일지 그렇지 않을지를 결정하는 판단 근거로도 쓰일 만큼 중요함

작년 4월 27일 패치부터 이번 패치 내역까지 살펴보더라도 클래스를 개선하는 데 있어 시너지가 많이 신경 쓰고 있는 모습을 찾아볼 수 있음

그런데 심판자 홀리나이트의 경우, 서포터와의 충돌 문제 때문에 실질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시너지가 '신의 분노'와 '천상의 축복'의 트라이포드 효과로 있는 공격력 증가 버프, 그 중 '전체 공격력 6%' 증가 '8초'뿐이기에 다른 클래스에 비해 반쪽짜리 시너지에 불과하다고 할 수 있음

이 문제는 심판자 홀리나이트뿐 아니라, 진실된 용맹 바드와 회귀 도화가는 더 심각하게 가지고 있는 문제임


이는 각 서포터 클래스마다 가지고 있으나 세 클래스 중 서로 클래스가 다르더라도 현재 중첩되고 있지 않은 '대상이 받는 피해 10%' 증가, 이하 낙인의 수치를 조정하고 서로 다른 클래스끼리 중첩될 수 있도록 바꾼다면 충분히 해결 가능한 문제임

수치 조정의 경우, 서포터 클래스의 딜 계수치가 낮게 책정되어 있다면 그대로 보전하여도 되고, 필연적으로 낮춰야만 한다면 다른 버프에 그만큼 추가 할당하거나 아니면 광역 패시브 버프를 만들거나 등 다른 방식으로 극복 가능할 것이라 보임


최소한 이 정도는 해달라는 말임

백날 딜 상향 해봐야 최소 시너지는 갖추고 있어야 같이 레이드 가는 파티원들도 용납할 수 있음

이것도 안 하고 백날 딜 상향만 해봐야 마냥 편히 납득하기 힘들고

직업 각인으로 딜 각인을 만든 것이며 홀리나이트의 기획 의도로 전사와 서포터를 오가도록 만들었다느니 한 말도 그저 유저 기만으로밖에 못 받아들임

댓글 6

  • images
    2023.01.15 22:18 (UTC+0)

    낙인 추가는 안될 일인게, 현재 딜러 중에서 그렇게 이중 시너지 가진 직업이 워로드 하나 뿐이기 때문입니다.

    낙인은 "서포터용" 시스템이지 아무리 서폿직업이라도 딜러로 전향 한 순간 써선 안되는 시스템이 됩니다.

    그러니까 서포터 공용으로 묶여있는거죠.


    오히려 딜트포를 제대로 분리해서, 낙인을 절대 쓰지 않고 그만큼 딜스킬을 채용해

    다른 딜러들과 경쟁 가능할 정도의 딜량을 내는것이 딜서폿 트리의 목적이 되어야 합니다.

    다른 두 서폿은 몰라도, 심판자 만큼은 그래야죠.



    물론 저는 심판자 트리에 대해 지식이 부족해서

    지금의 심판자가 그 기준에 부합하는지 어떤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호크아이와 딜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라는 이야기를 들어서

    어느정도 지표상으론 목적에 부합하는게 아닌가 추측하고 있습니다.

  • images
    작성자 2023.01.15 23:24 (UTC+0)
    이 글은 시너지 이야기를 하는 거고, 어떻게 하면 딜 세팅에서도 시너지를 가질 수 있는가를 얘기하는 동시에 본인들이 중요한 시스템이라 분명 얘기하였던 시너지를 분명 문제로 가지고 있음에도 아무것도 하지 않는 개발진에게 불만을 표하는 글입니다.
    낙인은 서포터용이니 쓰면 안 된다, 이 말은 실제 어떻게 작용하고 작용할지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말씀하시는 겁니다.
  • images
    작성자 2023.01.15 23:25 (UTC+0)
    막말로 호크아이 딜에 시너지 없으면 파티에 데려갈 겁니까, 옛날 버서커도 딜이 중상위권은 나왔던 걸로 체감하는데 그게 노시너지 딜이라고 안 좋은 인식을 샀고 그 결과 개편되었습니다.
    저는 낙인 스킬의 변화를 통해 시너지를 분명 추가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을 뿐, 반드시 이래야 한다는 건 아닙니다. 시너지 문제는 해결해달라는 의견이죠.
  • images
    2023.01.16 01:07 (UTC+0)
    밸런스팀 놈들 머.저.리 임 그냥 홀나 탈출이 답임
  • images
    2023.01.16 06:29 (UTC+0)

    시너지는 있잖아요. 공증. 딜러 모두가 가진 6% 기본 시너지면 충분합니다.

    그 이상의 시너지가 필요한 이유가 뭔지 근본적으로 의문을 가집니다.


    물론 제가 심판자에 대한 지식이 무지하기에, 혹시 뭔가 이슈가 있는지 여쭤도 될까요?

  • images
    작성자 2023.01.16 11:15 (UTC+0)

    일단 해당 공증은 바드와 도화가는 사용 못 합니다. 해당 구간 트라이포드에 핵심 자버프가 있고 있을 예정이라서요.

    홀리나이트의 경우에도 8초 공증 6%는 일반적인 시너지의 절반 효과입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기본 쿨다운 27초, 36초 스킬 두 가지를 채용하여 번갈아 사용해야 하는데, 이 역시 스킬 두 칸을 소모하는 것이니 절반 두 개를 합쳐 하나를 만드는 것에 불과합니다.


    때문에 본문에서 구체적으로 서술하지는 않았으나, 서포터의 공증 버프를 시너지처럼 활용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고 대신 낙인을 그로 사용할 수 있도록 변경하며, 공증의 증가식을 변경하여 본인의 공격력 15% + 전체 공격력 6%가 아니라 서포터 본인의 공격력에만 비례하는 수치를 증가시키고 낙인의 시너지화에 있어 수치 변경이 이루어졌다면 공격력 증가 버프에서 그 변경 수치만큼 탄력 변동을 주는 것이 어떤가라는 생각을 합니다.

    서포터의 공증 버프를 본인의 공격력만 영향을 끼치게끔 하는 건 낙인의 시너지화가 이루어졌을 경우 공증의 6% 부분이 문제 될 것을 우려하여 감안하는 것도 있으나 현 서포터의 무기 강화 수치에 의해 변동하는 파티 공격력의 수치가 너무 낮다고 생각하기 때문이 더 큽니다.


    본문에 이러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적지 않은 것은 본 글의 목적이 시너지와 아덴 운용 등 홀리나이트의 심판자와 신의 집행자 운용에 있어 ** 사항이 많이 언급되는 영역을 전혀 건드리지 않고 21년 4월 14일, 22년 4월 27일, 23년 1월 6일까지 합쳐 총 세 번의 패치를 거쳤음에도 딜 수치만을 변동시키고 있는 개발진의 무관심에 항의하는 것에 가깝기 때문입니다.


    사실 이 외에도 심판자를 포함하여 진실된 용맹, 회귀 등은 가디언 토벌 컨텐츠에서의 매칭 시스템, 파티 찾기 중에 직업 각인 가시성 문제로 인한 역할 오인 등이 더 크다고 봅니다.

자유 게시판의 글

STOVE 추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