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dear. golden river

  • jm98112
  • 2022.05.14 05:03 (UTC+0)
  • 조회수 222

강선이형

꿈은 이루어졋어

내 인생게임은 로아니까.

한명의 '나'가 모여서 '우리'가 됐어

형은 로아를 떠난다고 했지만 라우리엘 그 자체인

형은 우리들의 추억 속에서 영원히 숨 쉬고 있을거야

꿈꾸는 추억의 섬에서 이고바바를 만난 때가 엊그제 같은데 정말 친한 좋은 형을 떠나보내기가 이렇게 힘들구나 새삼 느껴

건강해진다면 돌아오라고 말하고 싶지만

나의 이기적인 생각이기도하고.. 형이

정말하고 싶은 걸 하면서 스트레스 안 받았으면 해

어제 머리 질끈 할때 아차 싶더라

너무 우리들만 생각하고 형은 영원히 우리들 옆에 있을거라고 로스트아크는 금강선이라는 사람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거 같아

부디 쾌차해서 어떤 식으로든 소식들려줬으면 해

우리들은 낙원의 새장을 탈출해서 날고 있을테니까

from. your friend

댓글 0

    자유게시판의 글

    STOVE 추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