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VE 인디

OFFICIALPLATFORM스토브

STOVE인디 추천컨텐츠

엔비디아, ARM 새 주인된다... 소프트뱅크와 47조에 인수 합의


 


그래픽 처리장치 지포스 시리즈로 유명한 반도체 업체 엔비디아(NVIDIA)가 세계 최대 모바일 AP 설계 업체ARM 홀딩스(이하 ARM)를 품으며 시장 확대의 본격적인 시위를 당겼다.


현지 시각으로 13일 엔비디아는 400억 달러(한화 약 47조 5,000억 원) 규모의 거래로 소프트뱅크로부터 영국의 CPU 제조업체 ARM을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인수는 엔비디아가 최근 주목하는 인공지능 분야에서의 R&D 입지 강화와 구축에 초점이 맞춰졌다.


엔비디아의 설립자인 젠슨 황 CEO는 "AI는 우리 시대의 가장 강력한 기술이며 컴퓨팅 시대의 뉴 웨이브를 열었다"라며 "앞으로 수년 동안 수조 대의 컴퓨터가 AI를 실행하면 현재 사람인터넷(Internet of People)의 수천 배는 더 큰 새로운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전하며 양사가 가진 AI 영향력을 자신했다.


엔비디아는 향후 AI 연구 및 교육 센터를 설립해 ARM의 입지를 확대하고 연구용 ARM / 엔비디아의 기반 AI 슈퍼컴퓨터를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엔비디아는 ARM 인수에 주요 쟁점이던 오픈 라이선스 모델을 유지할 것이라고 줄곧 주장했다. 별도의 섹션을 마련하며 이를 소개한 엔비디아는 오픈 라이선스 모델은 ARM 성공의 기반이라며 ARM 아키텍처로 제작된 1,800억 개의 칩 출하에 기초해 온 고객 중립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ARM의 주요 기술이 엔비디아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 시너지를 낼 것이라는 견해가 우세하다. 소프트뱅크는 ARM 인수 이후 데이터 센터 구축과 IoT 분야에 괄목할 성장을 보였다. 또한, 엔비디아가 주력으로 내세우는 AI 기술은 물론 서버 및 데이터센터 컴퓨팅 시장에서도 한걸음 도약할 가능성을 보였다.


ARM은 모바일 기기의 두뇌로 불리는 모바일AP를 사실상 독점 설계하는 기업으로 삼성전자를 비롯해 애플, 퀄컴, 화웨이 등 거의 모든 기업이 ARM 아키텍처에 기반. 모바일 AP를 설계 제조한다. 또한, 애플은 자사의 PC 라인업인 맥에 14년 간 쓰던 인텔 CPU 대신 ARM 아키텍처에 기반을 둔 자체 개발 CPU '애플 실리콘'을 탑재한다고 알리기도 했다.


앞서 소프트뱅크는 1분기 사상 최악의 적자를 기록하며 ARM 매각 카드를 만지작거렸다. 2016년 320억 달러에 인수된 ARM은 그간 소프트뱅크가 75%, 자회사 비전펀드가 2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애플, 엔비디아 측이 직접 거래 대상에 올랐고 끝내 엔비디아가 ARM의 주인이 됐다.


엔비디아는 ARM 및 자사 보드진의 인수 승인을 받아냈으나 미국과 영국, 중국 등 주요국의 규제 승인을 통과해야하는 과제가 남았다.




- 더 재미있는 소식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댓글 0

    STOVE인디 추천컨텐츠의 글

    STOVE 추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