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리뷰/후기
게임 리뷰/후기

더겜소년의 게임리뷰 갤럭시 테일즈





글로적는 후기


갤럭시 테일즈 게임은 2021년 9월 슬기로운 데모생활에 참여했던 게임입니다.

그 때 당시 얼리액세스 였는데 스팀에서 먼저 정식출시가 되어 플레이를 하고, 리뷰를 작성해 보는군요.


게임의 전체적인 총평은 '정석적인 플랫포머로 만들었다'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만약에 플랫포머를 어떻게 만들면 좋을지 고민이시라면 이 게임을 참고를 해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스토리나 그래픽면으로 볼 때는 전체 이용가적인 느낌이 들었습니다.

어린아이들도 즐겁게 플레이 할 수 있는 난이도라서 플랫포머 입문작으로는 정말 좋습니다.

그렇다고 내용이 오글거리거나 그런 느낌은 없고, 병맛적인 스토리가 이 게임의 매력을 더욱 부각시키게 만든 느낌이었습니다.

또한 풀더빙으로 캐릭터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으니 얼마나 정성을 들인 게임인지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뭔가 흑막이 있겠지라는 의심을 가지면서 플레이를 했는데... 스포일러라 직접 해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게임 플레이는 어떻게 하면은 유저 피로도를 줄일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한 흔적들이 있었습니다.

하나의 스테이지에 적어도 평균 3~4분 정도 소요가 되는데 원래 플랫포머 게임은 게임오버가 되면 처음부터 시작하지만

이 게임은 세이브된 곳에서 다시 처음부터 시작되는 방식으로 설계를 하여 하나의 스테이지의 피로도를 줄였습니다.

또한 제한시간도 넉넉하게 30분으로 세팅해놔서 수집요소를 다 먹어도 여유있게 클리어가 가능하도록 개발 되었습니다.

아직 실험은 안해봤는데 30분이 지나면 아예 처음부터 다시해야할 것 같습니다.


그러나 추격 스테이지에서는 다와서 게임오버가 되면 다시 추격 스테이지가 시작되어서 이 부분은 조금 어느정도 스트레스가 쌓일 수도 있습니다.

이 구간을 통과하면 게임오버가 되어도 기존 세이브 구간에서 시작하니 추격 스테이지에서만 빡세게 플레이 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기억에 남았던 스테이지는 보스전 입니다.

특히 6스테이지의 루돌프 보스는 게임 속의 게임으로 보스를 물리쳐야하는 방식으로 설계해서 참신함에 놀라고, 재미에 놀랐습니다.

물론 다른 보스들도 잘 만들었지만 루돌프 보스가 가장 기억에 남았던 보스였습니다.

꼭 6스테이지까지는 해보시기 바랍니다.


갤럭시 테일즈는 스팀에 먼저 출시가 되었지만 2022년내에 스토브 인디에서도 출시를 한다고 합니다.

그 때 할인하면 샀었어야 했는데 못참고 얼리액세스때 구매해버렸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리뷰로 여러분들께 소개하는 콘텐츠를 만들 수 있으니 만족합니다.


그럼 재미있게 플레이하시고, 다음 게임리뷰에서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