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영웅전 라이징 (Eiyuden Chronicle: Rising)
백영웅전 라이징 (Eiyuden Chronicle: Rising)

[창작자소식] 무라야마의 월간 개발자 노트 Vol.19

무라야마의 월간 개발자 노트Vol.19

 

백영웅전 라이징의 발매가 임박했습니다.

 

백영웅전 라이징 의 아이디어는 킥스타터의 목표를 더 높게 설정하려던 미팅 중 나온 것입니다.

킥스타터를 통한 후원자들의 지원이 백영웅전 프로젝트의 시작이 되었습니다. 이런 식의 프로젝트는 일반 게임 개발과 달리 타이틀 발표부터 실제 출시까지의 기간이 길어지게 됩니다. 특히 RPG가 되면 수년 단위가 되죠.

그 간극을 메울 수 있는 기획 아이디어로 나온 것이 “도우미” 게임 개발이었습니다.

 

다만 처음에는 개발진들이 난색을 표하기도 했습니다.『블러드스테인드: 리추얼 오브 더 나이트』같은 경우에는 도우미 게임으로 방향성이 다르다고는 하지만 같은 액션 게임 장르인『블러드스테인드: 커스 오브 더 문』이 발매된 것은 알고는 있었지만, 커맨드 기반 RPG인 『백영웅전』에 대해서는 한정된 예산으로 어떻게 도우미 게임을 제작할 수 있을지 방향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또, 도우미 게임은 백영웅전 본편과는 다른 개발라인을 움직일 필요가 있었습니다만, 그것을 의뢰할 수 있는 회사를 찾을 수 있는가 하는 문제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의뢰할 수 있는 개발사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린 몇몇 회사 중에 “나츠메 아타리”사가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회사라고 생각했으며, 기획으로 올라온 액션 RPG라는 방향성은 도우미 게임으로서의 조건, 한정된 예산 내에서의 제작가능여부, 한정된 캐릭터로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이라는 조건에도 부합했습니다.

 

나츠메 아타리와의 협의에서는, RPG의 즐거움인 「건설의 즐거움」 「조금 노력하면 클리어 할 수 있는 목표를 제시해 클리어의 기쁨을 제공」이라고 하는 가치관을 공유할 수 있었습니다. '백영웅전 라이징'을 플레이하는 분들 중에는 커맨드식 RPG를 기대하는 분들이 많다는 점에도 주의를 기울였습니다.

 

'RPG'와 '액션 RPG'는 다른 장르입니다만, 그 차이는 각각의 작품이 지향하는 입장, 목적의 차이로 생겨난 것이고, 근본적으로는 같은 즐거움을 공유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백영웅전 라이징을 즐겨 주시길 바랍니다.

요즘 제게 허락된 몇 안 되는 즐거움은 산책입니다. 그 산책에 한 때의 기쁨을 더해 주는 것은 계절을 느끼게 하는 벚꽃이네요.






※이전 소식들을 확인하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백영웅전』 커뮤니티 업데이트 2022년 5월


무라야마의 월간 개발자 노트 Vol.19 


2022년 4월 커뮤니티 업데이트


백영웅전 개발자 노트 - 개발자 코멘트


백영웅전 개발자 노트 - 컨셉 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