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적 100% 달성 뒤 <러브 크레센도> 후기

STOVE Store

커뮤니티 게시판 글상세

Amateur Indie Creator

글상세

Amateur Indie Creator

[Sparkle] 업적 100% 달성 뒤 <러브 크레센도> 후기 [9]


<러브 크레센도>는 6월 28일에 출시된 비주얼 노벨 작품으로


동아리 활동이 의무인 학교로 전학 온 주인공 정민(변경 가능)이 폐부 위기의 동아리 '러브 크레센도'에 입부하여


각자 자신만의 비밀이 있는 세 여학생들과의 이야기를 보는 이른바 미연시 장르의 게임입니다 









히로인은 밴드부의 리더 포지션인 강여진(왼쪽), 츤데레 후배 포지션의 진다영(오른쪽),


과묵한 3학년 선배 포지션의 설나희(중앙)의 3명이며



여기에 신문부 소속으로 주인공의 유일한 동성친구이자 설명충 씹덕 포지션인 전대용,


신문부 부장이자 주인공 및 히로인들의 반동인물 포지션인 라은까지


총 5명의 주요인물들에 성우가 배정되어 있습니다















스토리는 각 히로인 별로 10주차를 진행할 수 있으며 (모든 루트를 보려면 x3)


매 주차를 넘길 때마다 이전 주차의 내용들에 대한 시험을 통해 코인과 뱃지를 획득할 수 있습니다



이 중 코인은 시험의 힌트를 보거나 히로인들에게 줄 선물을 사는데 사용되며


아르바이트(미니게임)을 통해 추가적으로 코인을 확보할 수 있긴 한데


이게 귀찮기도 하고 막 스킵 때린게 아닌 이상 시험을 통해 얻는 코인으로도 충분해서 아르바이트는 적당히만 해도 됩니다

(저는 그냥 600코인짜리로만 돌았네요)








플레이 타임은 각 히로인 루트 별로 약 3~4시간 정도 걸렸고


게임의 전체적인 감상으로는 기대한 맛은 아니지만 전반적으로 먹을만한 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먼저 플레이하면서 아쉬웠던 점을 뽑자면 크게 3가지였습니다


1. 게임의 제목이자 작품의 중심소재가 될 것으로 보였던 밴드부가 모든 루트에서 별 의미가 없음

2. 게임 중간에 스토리 혹은 캐릭터가 급발진하는 듯한 느낌이 있음

3. 주인공 및 히로인들과 대립하는 반동인물 역할인 라은의 동기가 나타나있지 않음



1번의 경우 글자 그대로 어떤 루트를 가든 밴드부는 처음에 히로인들과 만나는 계기 역할만 하고

이후 뒤로 갈수록 비중이 줄어들며, 결국에는 다른 두 히로인이 그만두며 동아리는 폐부되고 선택한 히로인과의 이야기만 진행됩니다

전부는 아니더라도 한명 쯤은 밴드부 및 히로인들과의 캐미가 중심이 되는 루트가 있었으면 어땠을까 했네요



2번은 제가 가장 아쉬웠던 부분이기도 한데 각 히로인 루트마다 뭔가 급발진스럽거나

굳이 그렇게까지 행동할 이유가 있나 싶은 부분들이 꼭 하나씩은 있더군요


특히 여진이 같은 경우 플롯으로 간략화해서 줄거리 식으로 보면 괜찮은거 같은데 막상 게임으로 보면 이상한 느낌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3번은 현재까지는 따로 안나온 듯해서 추후에 DLC 같은 식으로 풀리려나 싶네요









반대로 가장 좋았던 점, 위의 아쉬웠던 점들을 고려하고도 결국엔 먹을만하다고 평가한 가장 큰 이유는


사건이 진행되고 흔히 말하는 '친구 이상, 연인 미만'부터의 히로인과의 캐미였습니다


전개상 어느 정도 매운 맛이 있는 가운데, 히로인마다 양상은 조금씩 다르지만 의지하고 투닥거리고 하면서도 달달한게 마음에 들더라고요


기-승-전-결이라고 치면 승~전이 마음에 안들고 전과 결 사이가 마음에 드는 느낌이었습니다



여기에 시각적 요소들, 즉 일러스트나 UI 같은 것들도 전반적으로 깔끔하니 좋은 느낌이었고


특히 사운드쪽은 호평하고 싶은데 목소리 붙은 캐릭터들의 연기나 (개인적으로 나희는 살짝 어색하긴 했습니다)

BGM도 경쾌한 음악이 많아서 좋았고, 캐릭터별 보컬곡도 따로 있는 것 역시 긍정적이었습니다




그 외에 호불호가 갈릴만한 요소로 대용이와 미니게임이 있는데, 저의 경우 대용이는 부담스러운게 좀 과한 느낌이라 불호였고


미니게임은 다른 미연시의 미니게임류들에 비해 좋게 보면 좀 더 퀄리티가 있고 나쁘게 보면 난이도가 좀 더 있거나 혹은 귀찮은데


개인적으로는 나름 할만했고(아르바이트는 노잼) 마음에 안들더라도 안하거나 스킵해도 딱히 상관 없는 식으로 선택권을 준 부분이 호였습니다




(대용아...)



마무리를 대용이 짤로 끝내기도 뭐하니 업적 100% 인증과 인겜 스샷으로 마무리!









Reply 9
Notification has been disabled.



업적 100% ㄷㄷ

옛날에는 업적 있으면 무조건 다 깨야한다는 느낌으로 했는데 이젠 못하겠더라고요.

스토리가 중요한게임에서 스토리관련 단점이 2개라... (동기도 어찌보면 스토리의 개연성과 관련되어있으니 3개일지도?) 아무래도 구매할때 고민해봐야겠네요.






부족한 점이 아쉬운데, 그렇다고 별로인 게임은 또 결코 아닌 애매하지만 추천하는 게임...


Amateur Indie Creator's post

List
작성 시간 07.08.2024
image
+15

재미만 있다면 No Problem!] #6 페이블덤 고귀한 자의 건국기 [6]

07.08.2024
2024.07.08 15:35
작성 시간 07.08.2024
image
+21

업적 100% 달성 뒤 <러브 크레센도> 후기 [9]

07.08.2024
2024.07.08 14:43
작성 시간 07.08.2024
image
+8

게임소개 - 내 기지가 수중도시가 된 건에 대하여[플래닛 크래프터] [10]

07.08.2024
2024.07.08 03:13
작성 시간 07.07.2024
image
+6

[뻐꾸기남 시뮬레이터: 베타 메일 뻐꾸기로서의 삶] 장단점 및 후기 [11]

07.07.2024
2024.07.07 15:00
작성 시간 07.09.2024
image
+8

忘れ物(잊어버린 것) - 시간의 꽃 플레이 후기 [6]

07.09.2024
2024.07.09 1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