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소개 - 언더도그마[길 고양이 이야기 2]

STOVE Store

커뮤니티 게시판 글상세

Amateur Indie Creator

글상세

Amateur Indie Creator

[SparkleChallenger] 게임소개 - 언더도그마[길 고양이 이야기 2] [13]

이 게시글은 주관적으로 작성되었으며 이 게임에 대한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게임이름길 고양이 이야기 2
게임가격14,900원
게임다운스토브 인디 : 길 고양이 이야기2 | STOVE 스토어 (onstove.com)
한글지원자체 지원[한국 인디 게임]


들어가기 앞서

게임에 몰입하지 못하고 제3자의 입장에서 플레이하게 된 감고양이입니다. 이번에 소개할 게임은 '길 고양이 이야기 2'라는 인디, 어드벤처 게임입니다. 이 게임을 알게 되고 플레이하게 된 계기는 스토브 인디에서 이 게임과 관련된 이벤트를 하게 되어 알게 되었고 최근 마찬가지로 스토브에서 이벤트를 하여 이 게임을 획득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기에 게임을 다운로드하고 플레이하게 되었습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제 생각을 말하기 앞서 이 게임의 플레이 영상 먼저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플레이 영상


리뷰

이전 이 게임의 데모 버전을 리뷰했을 당시 저는 '이 게임은 한쪽에 편향된 게임'이라는 평가를 했습니다. 게임 내에서 밤늦게까지 시끄럽게 소리를 지르고 쓰레기통을 어지럽히는 고양이들에 대해 절대적인 약자라는 프레임을 씌우고 해당 부분 즉 실질적으로 피해를 입는다는 내용을 언급하는 인물들을 강자(사람)임과 동시에 악한 역할을 빌려와 말하고 있었으니까요. 그렇게 평가하니 댓글에 제작자로 추정되는 분이 나타나 '본 게임의 기획의도는 여러 시선의 갈등을 풀어내는 것이 목표, 정식 출시 때는 다양한 시각에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을 거라 생각'이라면서 바꿀 거라 이야기하였습니다. 그래서 결과는... 여전히 똑같았습니다.


우선 이 게임의 스토리를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고양이 '시나몬(플레이어)'이 어느 날 창가에 있던 나비에 시선을 빼앗겨 밖으로 나왔는데 하필 눈앞에 있는 상자 안에 들어가 잠을 청하게 되어 어딘지 모를 곳으로 이동해버렸고, 다시 주인인 '헤이즐'에게 돌아가기 위해 노력한다.
라는게 이 게임의 스토리였습니다. 주로 시나몬으로 플레이하지만 중간중간 헤이즐, 즉 인간의 시점에서 플레이하였습니다.

엔딩은 설명한 것을 보면 마치 멀티 엔딩처럼 보이지만 실질적으론 한 개였으며 굳이 따지자면 주위의 호감도에 따라 주위 인물들이 헤이즐에게 보내는 편지 느낌으로 후일담을 크레딧이 올라가는 동안 나열하고 있었습니다.


게임의 조작 방법은 간단했습니다. WASD나 방향키로 이동, 스페이스바로 공격, I로 인벤토리, Q로 퀘스트 등이었으며 키보드를 사용하는 게임들에서 사용하는 흔한 조작 방법이기에 쉽게 적응할 수 있었습니다.(마우스도 사용 가능합니다.)

게임의 진행 방식 역시 간단했습니다. 마을을 돌아다니며 메인 퀘스트에 필요한 아이템 혹은 조건을 달성시키면 되었으니까요. 이때 서브 퀘스트와 빠른 이동을 위한 퍼즐 등이 존재했지만 강요되진 않았기에 메인 퀘스트만 밀어 스토리를 봐도 되었고 느긋하게 서브 퀘스트를 클리어하며 플레이해도 되었습니다.
데모 버전과 달리 전투가 턴제 전투에서 필드 전투로 바뀌었으며 그렇기에 오히려 자연스러웠습니다.


그래픽은 2D 도트 그래픽으로 장점이라 생각될 정도로 잘 찍혀있었습니다.
사운드의 경우 BGM은 있어서 심심하지 않도록 도와주는 정도였고 효과음은 필요한 곳에 적절히 패치되었다는 느낌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론 데모 버전의 통통 튀는 레트로 게임 느낌의 BGM이 좋았는데 사라져서 아쉬웠습니다.)


같은 세이브 파일입니다.

버그는 심각할 정도로 넘쳐났습니다. 특정 상황에서 인벤토리 아이템이 증발하는 현상(퀘스트 아이템 역시 사라져 퀘스트를 완료할 수 없는 상황이 존재함), 특정 상황에서 특정 NPC와 대화가 불가능한 현상(그로 인해 퀘스트를 진행할 수 없음), 특정 상황에서 마을이 초기화되지 않는 현상(아이템이 리스폰되지 않음), 특정 상황에서 매우 높은 빈도로 프레임 드랍이 되는 현상, 특정 상황에서 매우 높은 빈도로 게임이 멈추는 현상(주로 캐릭터 간 대사가 진행될 때), 특정 상황에서 시스템 UI를 조작할 수 없는 상황 등 게임이 집중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버그가 존재했습니다.

장단점을 정리하기 전에 잡담을 좀 하자면, 몇몇 리뷰에서도 언급했다시피 저는 선천적으로 천식을 앓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동물... 개, 고양이, 앵무새 등 동물을 좋아 하지만 가까이 다가갈 수 없어서 유튜브 등으로 대리만족하고 있으며 동시에 소위 캣맘이라는 사람들 때문에 거의 1주일에 한 번씩 번식인지 영역싸움 때문인지 모를 싸움 소리에 잠 못 이루고 집 옥상에 똥 싸고 새와 같은 소동물을 먹고 그대로 놓고 가서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즉 동물을 좋아하지만 동시에 동물에 의해 피해를 입장에서 바라봤을 때 이 게임은 한쪽에 편향된 게임이었습니다.


-장점-


1. 그래픽
-단순 도트를 잘 찍어서 보기가 좋다는 것도 장점의 이유지만, 도트 그래픽의 특성상 작은 움직임이나 연출이 떨어질 수도 있고 넓은 곳을 표현할 때 비어 보인다는 느낌을 줄 수도 있는데 이 게임은 그러함 없이 보는데 불편하지 않았습니다.


호감도 낮을 때

호감도 높을 때

2. 시스템
-이 게임에는 호감도? 시스템이 존재했습니다. 단순히 캐릭터들의 호감도가 아닌 마을 전체가 길 고양이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를 말하는 것인데, 플레이어가 주위 인물에 어떻게 행동했는지, 상점가의 물건을 훔치는지 등에 따라 마을 주위에 위험한 것들이 사라지고(유리조각과 같은) 곳곳에 사료와 물이 배치되는 등 단순히 수치로만 보여주는 게 아닌 플레이어의 주변에서 영향을 주고 있었습니다.



-단점-
1. 버그
-게임에 집중이 안 될 정도로 버그가 넘쳐흐르고 있었고 심지어 게임이 진행이 안될 정도로 심각했습니다.
-위에서 언급했다시피 잠시의 불편을 감수하고 끝내는 것도 존재했지만 게임의 진행이 안되는 버그도 존재하였고 그 빈도가 높다 보니 주인공에 몰입되지 않고 제 3자 즉 방관자에 가까운 느낌으로 플레이 하게 되었습니다.

2. 스토리
-위에서 말했다시피 한쪽에 치우친 느낌이었습니다.
-고양이는 절대적인 약자로 표시하고 있었고, 사람 그중 고양이에 의해 피해를 입거나 싫어하는 사람은 강자 그리고 악한 자로 표시하고 있었습니다.


-'화가 난 사람'의 입에서 '저리 가 난 고양이가 싫다고'와 같은 말을 한다든지 캣맘에 의해 피해를 입은 사람이 '한 번만 더 우리 집 앞에 사료 두면 우리 아저씨에게 말해 근처에 쥐약 풀어버릴 거야'와 같이 단순히 피해를 입은 사람이 아닌 극단적이거나 부정적인 사람으로 표현하고 있었습니다.
-그 이외에도 엔딩 부분 역시 별로라고 생각됐습니다. 큰 틀에서 보면 깔끔하게 끝나는 게 맞으나 위에서 말했다시피 호감도에 따라 주위 인물을 후일담을 나열하는데 이때 후속작 암시 형식으로 게임을 끝내다 보니 찝찝함이 남았습니다.


3. 연출
-위에서 말했다시피 제3자 즉 방관자의 입장에서 봤을 때 이해가 안 되거나 억지스러운 면이 존재했습니다.
-게임 내에서 언급하길 '우리는 인간의 물건을 손대지 않는다.'라곤 하는데 과연 그게 가능할까요? 그것도 생선가게가 턱하니 존재하는데? 심지어 플레이어가 활동하는 장소가 시장과 음식점인데 위생이 중요한 곳에 하수구를 돌아다니며 쓰레기를 뒤지는 고양이들을 들여논다?(물론 게임 내에서 고양이도 사람도 함께하는 식당이라곤 합니다.) 말이 안 된다는 느낌이었습니다.
-또한 스토리와 관련된 단점으로 게임 내에서 고양이로 인해 피해를 입는 사람에 대한 묘사나 상황이 발생하는데, '어쩔 수 없이 했다.'라는 것을 강요한다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물건을 훔치지 않으면 스토리를 볼 수 없도록 만들었는데 마치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에서 1편 주인공의 뚝배기를 부수는 캐릭터를 플레이하도록 만들어서 억지로 타당성을 만드는듯한 느낌이 강했습니다.


4. 저작권
-아무런 문제가 없을 수도 있겠지만 유튜브에 올리면 '저작권 보호 컨텐츠'라 뜨기에 단점으로 표시했습니다.
-단순히 플레이하는 분들이라면 상관없지만 게임을 플레이하고 유튜브에 영상을 업로드하시는 분들께 단점인 요소입니다.
-이 게임 내에서 사용된 음악 중 저작권을 갖고 있는 BGM이 초반 40분 동안 2개가 별견되었습니다. 현재로선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지만 만약 해당 음악의 저작권을 갖고 있는 소유자가 이 부분에 대해 문제를 말하면 어쩔 수 없이 그 부분을 제거해야 할 수 있습니다.(추가로 완전히 사용해도 되는 음악의 경우 이런 것이 표시되지 않습니다. 대표적으로 'Kevin Macleod'의 'Fluffing a Duck'과 같은 노래로 유튜브 등에 많은 분들이 사용하지만 저작권 보호 컨텐츠라 안 뜹니다.)


마무리

마무리하겠습니다. 결과적으론 한쪽에 치우쳐서 이야기하고 있는 게임이었습니다. 길에서 생활하는... 하수구 속을 돌아다니며 어. 쩔. 수 없이 인간의 물건을 훔치고 쓰레기통을 뒤져 어지럽히는 고양이는 절대적인 약자로 고양이를 싫어하거나 피해를 입은 사람은 강자이자 악으로 표현하고 있었습니다.
(고양이를 학대하고 괴롭히는) 메인 빌런 이 존재하다 보니 굳이 피해를 입는 사람마저 악으로 표현할 필요가 없었음에 불구하고 그렇게 표현하다 보니 사람에 따라 불편하게 다가올 수 있는 게임이라 생각되었습니다.



Reply 13
Notification has been disabled.

저도 해봐야겠어요.

사람마다 의견이나 생각이 다르니 한번 해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개인적으론 별로였지만요.

profile image

감고양이

좋아요!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게임이네요

게임이 잘 나왔다면 길고양이에대해, 책임감 없이 동물을 키웠다 버리는 사람에대해, 캣맘에대해, 동물학대에 대해 등 여러모로 생각을 하게 만들었겠지만.

그냥 '우리 길고양이 불쌍해 고양이 싫어하면 다 나쁜 놈들이야'라는 느낌이다보니 거부감이 강했습니다.

고양이나 캣맘에게 고통 받아 본 사람들은 좋지 못한 게임이군요 ㅠㅠ

저도 그냥 랜선 집사나 게임 집사를 하고 있지만, 생명은 함부로 키워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


그렇죠 무책임하게 기르다가 힘들다고 버리는 사람이 되어서도 안되고 감당 못할정도로 키우는 사람이 되어서도 안되죠.

이 게임에서도 캣맘이 나오는데 그 캣맘보다 캣맘에게 피해를 입는 사람이 더 악역으로 나와서 아쉬웠습니다.

Amateur Indie Creator's post

List
작성 시간 05.25.2024
image
+11

12 is better than 6 :: 탄환 앞에 모두가 평등하다. [8]

05.25.2024
2024.05.25 11:27
작성 시간 05.24.2024
image
+6

게임소개 - 새로운 게임 익숙한 맛[Indigo Park Chapter 1] [5]

05.24.2024
2024.05.24 13:22
작성 시간 05.23.2024
image
+11

게임소개 - 언더도그마[길 고양이 이야기 2] [13]

05.23.2024
2024.05.23 12:48
작성 시간 05.23.2024
image
+8

하이퍼 스피드 레이싱을 아시나요? Redout: Enhanced Edition 리뷰 [20]

05.23.2024
2024.05.23 11:34
작성 시간 05.22.2024
image
+8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영화 리뷰(Furiosa: A Mad Max Saga Review) [8]

05.22.2024
2024.05.22 12:43